헛제사밥은 우리 제사 음식문화에서 가져온 것으로 제사가 끝나면 친지 가족들이 함께 모여 앉아 제사상에 올랐던 음식을 나누어 먹는 음복에서 유래됐습니다. 특히 기제사나 차례를 끝내고 먹는 음복에는, 제상에 올랐던 나물 등을 밥에 비벼 비빔밥처럼 만들어 먹었는데, 이렇게 제사 후 먹던 밥을 제사가 없는 날에 제사 음식처럼 차려 먹는다 하여 '헛'제사밥이라고 이름 붙여진 것입니다.

전해지는 이야기 중 하나는 옛날 글 공부를 하던 선비들이 허기를 달래기 위해서 밤참으로 제사밥과 같이 만들어 먹던 것이 처음 헛제사밥의 시작이었다고 합니다. 말 그대로 제사를 지내지 않고 상에 올리는 가짜 제삿밥으로, 유교의 고장인 안동의 고유한 음식문화를 잘 보여주는 향토음식입니다.

헛제사밥은 그 유래가 제사 음식이기 때문에, 음복상에서의 모습 그대로 입니다. 제사에 사용되는 각종 나물이 곁들여진 산나물 한 사발과 어물과 육류를 꽂이에 끼워 익혀낸 산적과 전이 나오며, 또 고기와 무를 넣어 만든 탕국과 깨소금 간장 종지와 함께 밥 한 그릇이 나옵니다. 다시 말해 경상도식 비빕밥으로 종교적·문화적 이질감이 없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향토식 음식문화로 여길 수 있습니다.

헛제사밥이 비빕밥과 다르게 중요한 것은 먹는 법입니다. 고추장을 넣지 않고, 깨소금 간장으로 간을 해야한다는 것인데, 제사밥이기 때문에 그러해야하고 이러함에서 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상어와 고등어, 쇠고기 산적이 별미이며, 오래 끓인 탕은 맛이 담백하고 깊어 제사 음식의 고유한 맛을 느끼게 해줍니다.